보도자료

선진,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 2019-12-24
  • 관리자

선진,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 2014년 첫 인증 이후 5년 간 이름 올려… 기업 모범 사례 인정받아


[선진 보도사진] 일하기 좋은 축산기업 선진,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jpg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직장문화 조성 등 근로자의 일·생활 균형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 및 기관을 발굴,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 2008년부터 시행되어 올해로 11년쨰를 맞았으며, 관련 법령 준수 여부에서 현장 검증, 재직자 인터뷰까지 이르는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발된다. 2019년에는 신규 인증과 재인증 기업, 기관을 포함해 총 1,479개 단체가 인증을 획득했다.


선진은 2014년 최초 인증을 받은 이후 2017년 인증 연장에 이어 올해 재인증까지 획득하며 총 5년 간 인증기업의 명예를 이어오고 있다. 선진은 적극적인 탄력근무제 실행, 가족과 함께 보내는 ‘가족체육대회’  직원들의 만족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 진행해오고 있다. 또한, 특히 선진은 출산율이 지속 떨어지고 있는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육아휴직을 비롯한 출산, 육아 지원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이번 재인증시에도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부문의 우수한 운영실적이 기반이 되어 가족친화우수기업에 다시금 선정될 수 있었다. 


선진 문웅기 경영지원실장은 “전국을 무대로 움직여야 하는 축산식품기업 특성 상, 가족친화제도의 적극적인 운영이 쉬운 일만은 아니었지만, 국내 대표 축산기업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었다.”며, “5년 째 인증기업이라는 자부심을 앞으로 10년, 15년까지 이어나가며, 직원들과 함께 행복한 기업을 만들어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